본문 바로가기

WM뉴스 브리핑

기간 ~ 검색
  • 확 강해진 여전채에 하우스 고민…"이제라도 살까" 여전채가 가파른 강세를 보이면서 아직 포지션을 채우지 못한 금융기관의 고민도 깊어지는 모양새. 매수하자니 높아진 가격이 부담이고, 비워두자니 강세가 추가 진행될 가능성이 있어서임. 5일 채권시장에 따르면 전 거래일(2일) 만기가 1년가량인 은행 계열 카드채는 민평금리 대비 언더 60bp 수준에서 매도 호가가 나왔음. 매수 호가도 언더 50bp 수준에서 형성돼 달라진 분위기를 실감케 했다는 평가. 수급상으로는 월초 자금 집행이 이뤄지면서 매수세가 유입되기 시작했다는 평가. 2022.12.06 연합인포맥스
  • 인플레에 긴축 나섰던 각국 중앙은행, 슬슬 경기침체 걱정 인플레이션을 잡는 데 집중하던 전 세계 중앙은행들이 경기후퇴 가능성을 직접적으로 언급하기 시작. 강도 높은 긴축이 자칫 경기 침체를 가져올 수 있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는 분석. 지난 3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선진국 중 가장 먼저 금리를 인상한 뉴질랜드 중앙은행(RBNZ)은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의도적으로 경기 침체를 일으키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음. 영국 중앙은행(BOE) 관계자도 경기 침체를 거론. 미국에서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금리 인상이 0.5%포인트에 그칠 것으로 예상되는 것도 경기 우려 때문. 2022.12.06 한국경제
  • 해외 운용사는 韓시장 샅샅이 훑는데…국내 운용업계는 “내년도 막막” 최근 운용업계 관계자들은 국내에 투자하는 자산운용사, 사모펀드 운용사 등을 포함한 외국계 운용사들의 분위기가 국내사들과 ‘정반대’라고 말함. 시장 상황이 좋지 않아 외사들도 신규 투자는 쉽지 않지만, 다가올 ‘기회’를 잡기 위해 더 바쁜 시기를 보내고 있다는 것. 분주한 외사들과 달리 국내는 올스톱 분위기가 감지된다. “안 좋을 때는 가만히 있어야 한다” “이럴 때 사람 만나야 한다” “혼자 놀기보단 같이 놀아야 덜 불안하다”는 등 불황기의 격언(?)들이 오고 감. 2022.12.06 인베스트조선
  • 소개영업으로 고위험상품 불완전판매 적발돼도…직원 실적에 '성과' 반영 금융감독원이 올해 하반기 실시한 실태점검 결과를 뜯어보면 금융지주들은 안정성을 추구하는 고객에게 증권사의 고위험 자산관리(WM) 상품을 알선하는 등 소개영업을 대거 확대했지만, 금융지주 차원의 내부 감사는 전무. 오히려 소개영업을 통한 판매 실적을 핵심성과지표(KPI)에 성과로 반영해 왔음. 자체 업무기준을 마련해 운영하는 곳도 절반에 그쳤음. 2022.12.06 이데일리
  • 라임사태 잊었나...'소개영업' 관리감독 손놓은 금융사 은행·증권 복합점포에서 은행을 찾는 고객을 증권사로 넘기는 ‘소개영업’ 취급 규모가 연간 140조원 규모로 커졌지만, 불완전 판매를 막기 위한 내부감사를 전혀 하지 않는 등 금융지주 차원의 내부통제 체계는 부실한 것으로 나타났음. 5일 이데일리 취재 결과 금융감독원은 8개 금융지주(KB·신한·하나·우리·NH·BNK·DGB·JB)를 대상으로 소개영업 내부통제 실태 점검을 진행, 이 같은 결과를 도출. 보수 성향 고객에게 최고위험 상품 판매가 이뤄질 수 있는 상황임에도 금융지주들은 외형 확장에만 골몰하고 있다는 지적. 2022.12.06 이데일리
  • 유동성 마르자 불황 닥친 여의도 증권가…'감원 칼바람' 부나 최근 몇 년간 이어져 온 유동성 호황기에 막대한 수익을 누려왔던 증권사들에 감원 한파가 불고 있음. 금리 인상기 금융과 부동산 시장에서 돈줄이 마르기 시작하며 증권사들의 실적도 악화하자 조직 축소와 감원, 사업 정리 등으로 허리띠를 바짝 조이고 있는 것. 이르면 내년까지 수백∼수천명의 '증권맨'들이 금융 중심지 여의도를 떠나야 할지도 모른다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음.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하이투자증권과 다올투자증권은 최근 임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절차를 실시했거나 실시할 예정. 2022.12.05 연합뉴스
  • 월급처럼 통장에 따박따박…7000억 '뭉칫돈' 몰렸다 월급처럼 매달 분배금(배당금)을 지급하는 상장지수펀드(ETF)가 투자자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고 있음. 지난 6월 처음 등장한 월배당 ETF의 순자산 규모는 현재 7000억원을 넘어섰음. 채권형 ETF에 투자금이 몰리는 시장 상황에서 주식형 ETF 중에서는 거의 유일하게 선방하고 있다는 평가.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국내 상장된 월배당 ETF는 총 16개임. 규모로는 7231억원에 달한다.주요 월배당 ETF에는 꾸준히 투자금이 몰리고 있음. 신한자산운용이 6월 말 처음으로 선보인 월배당식 ETF인 ‘SOL 미국S&P500’은 현재까지 453억원의 자금을 모았음. 지난 한 달 사이에만 100억원 정도가 들어왔음. 지난달 15일 출시된 ‘SOL 미국배당다우존스’ 역시 보름 사이 152억원의 자금이 몰렸음. 2022.12.05 한국경제
  • 3040 신흥부자, 사업소득 모아 주식으로 불린다 10억원대 금융자산을 보유한 30~49세 '신흥부자'들은 금융자산을 20억원 이상 가진 50대 이상 '전통부자'와 돈을 모은 방식이 다른 것으로 나타났음. 이들은 전통부자에 비해 주식 등 금융 자산에 투자하는 경향을 보였음. 다만 부자들 모두 부(富) 축적의 핵심은 부동산 투자였음. KB금융그룹은 4일 국내 부자의 투자 행태, 미래 투자 방향 등을 분석한 '2022 한국 부자 보고서'를 발간했음. 지난 6월1일부터 7주 동안 10억원 이상의 금융자산을 보유한 한국 부자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와 일대일 심층 인터뷰 결과를 토대로 보고서를 작성. 2022.12.05 머니투데이
  • NPL 시장 활성화 조짐에 채비 나서는 기관들…높은 조달비용·한정된 인력풀은 한계 고금리 시대가 장기화하면서 기업들의 부채 상환 부담이 여느때보다 확대. 부실채권(NPL)과 구조조정(CR) 시장이 다시금 활성화할 것이란 기대감이 전보다 커지면서 공제회, 외국계 사모펀드(PEF) 운용사 등 기관투자자(이하 기관)들은 전담팀을 꾸리거나 관련 펀드를 만드는 등의 움직임을 보이고 있음. 그간 기관들은 높은 경쟁률에 따른 NPL 가격 하락으로 펀드 수익률을 맞추기 어려워 NPL 투자를 하지 못했음. 그러나 시장이 확대되면 투자기회를 엿볼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있다는 지적. 실제로 대응에 나서려는 투자업계 움직임도 눈에 띔. 2022.12.05 인베스트조선
  • "탄소중립 펀드투자 반영" 신한운용, 3년째 ESG서한 2020년 국내 자산운용사 중 처음으로 기업에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한 정보 제출을 요구하는 서한을 전달했던 신한자산운용이 올해도 관련 주주 서한과 질의서를 기업에 발송. 3년 연속 기업에 ESG(환경·책임·투명경영)와 관련된 정보 공개를 요구하면서 이런 문화가 국내에서도 정착됐다는 평가가 나옴. 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신한자산운용은 국내 396개 기업에 탄소중립과 관련된 주주 서한과 질의서를 발송. 2022.12.05 매일경제